사고시 조치는?
  사고의 신고
  사고의 처벌
  형사합의
  사고조사 분석
검색
  홈 > 사고처리 > 사고시 조치는?

사고시 조치는?
사고 운전자의 조치는?

사고가 나면 운전자로서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차를 즉시 세우는 것이다.

그리고 안전을 확보한 상태에서
(다른 차의 통행을 유도하거나 비상표지판 등을 설치한 후)
부상자가 있는지 여부를 살펴야 한다.

부상자가 있다면 즉시 병원에 이송하도록 한다.
바로 출동한 앰뷸런스나 택시 등에 부상자를 실어 병원으로 보내도록 하되,
마땅한 차량이 없다면 자신의 차량으로 병원에 이송시킨다
(“후송”이라는 군대 용어는 적절하지 않은 표현임).

부상자를 병원에 실려 보낸 후,
또는 부상자가 없는 경우에는 사고 현장의 수습조치를 한다.

차의 파손 정도와 사고 원인 등에 대해 확인한 후
차를 한쪽으로 옮기고, 다른 교통장해물을 제거한다.

차의 파손 정도와 사고 원인 등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필요한 경우 사고의 정황증거를 확보해두는 조치를 한다.

즉 차의 위치를 표시하거나
(페인트 스프레이 등으로 차 바퀴 앞뒤쪽을 표시해둠)
사고 후 광경을 사진촬영 해두는 등의 조치를 하는 것이다.

다만 신호위반 사고는
사고위치를 표시하거나 사진촬영 해두는 것 보다
신호관계를 본 목격자(보행자나 다른 차 운전자) 확보가 더 중요하며,
단순 추돌사고는 별다른 증거확보가 필요하지 않는 경우가 더 많다.

사고 후 현장 수습조치가 끝나면
보상 문제 등을 당사자간에 협의한다.

보험처리할 것인지 아니면 자비로 처리할 것인지,
사고 장소에서 보상문제를 매듭지을 것인지
아니면 나중 처리키로 할 것인지,
경찰에 신고할 것인지 아닌지에 대해
서로 협의하여 그 결과에 따르면 된다.
  • 사고 운전자의 조치는?
  • 사고 피해자의 조치는?
  • 사고 차가 보험에 안 들었는데…
  • 가해자가 보험처리를 안 해주는데…
  • 가해자가 자꾸 딴 소리를 하는데…
  • 보험회사가 찾아오지도 않는데…
  • 보험회사가 동의서를 요구하는데…
  • 가해자가 형사합의를 요청하는데…
  • 가해자가 공탁을 한다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