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주 진단의 보상
  휴업손해
  장해 상실수익액
  사망 상실수익액
  간병료
  위자료
  장해(노동력상실율)
  소득
  과실
  보상합의
검색
  홈 > 보상 > 보상합의

보상합의
과실 많은 경우의 합의

피해자측에 과실(또는 감액비율)이 많으면
치료비 외에 보상받을 것이 없는 경우가 발생한다.

즉 피해자의 여러 손해를 계산한 후
피해자 과실분을 제하고 나면
피해자가 보상받을 금액이 치료비에도 미달하는 경우가 발생하는 것이다.
후유장해가 남지 않는 사고에서 피해자 과실비율이 40% 이상이라면
그러할 가능성이 높다.

이러한 경우에는 치료만 온전하게 받는 것으로
보상관계를 다 끝낼 수도 있다.

즉 별도의 보상금을 받을 필요도 합의를 할 이유도 없게 된다.

하지만 치료가 어느 정도 이루어졌다면,
또한 장래 상태 등을 예상할 수 있다면
치료를 종료하기 전에 좀 앞당겨
보험회사가 병원 등에 더 지불하게 될 치료비를
환자가 미리 얼마쯤 받는 조건으로 보상합의를 할 수 있다.

즉, 장차 보험회사가 병원 등에 지불할 치료비 일부를
피해자측이 받는 보상합의를 하는 것이다.

이 경우 나중 피해자가 치료비조로 받은 돈을
실제 병원 등에 지불했느냐 아니냐는 불문에 부친다.

이 같이 과실 많은 피해자가 미리 앞당겨 합의하는 경우
그 적절한 시기 및 보상금액 등의 정확한 판단을 위해서는
전문가의 컨설팅을 받는 것이 좋다.
  • 보상합의란 무엇인가?
  • 보상금 협의의 방법
  • 보험회사가 먼저 제시하도록 하는 방법
  • 자신이 먼저 보상금액을 요구하는 방법
  • 보상전문가로 하여금 요구하도록 하는 방법
  • 소송을 하는 방법
  • 보상금 협의의 요령
  • 다 치료 전 미리 하는 합의
  • 개인간의 보상합의
  • 과실 많은 경우의 합의
  • 노인․아동의 합의
  • 보상합의 후의 재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