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보상관련뉴스
  핫이슈
  그릇된 정보
    그릇된 판단
  홈 > 보상관련 뉴스
2륜차 소유, 고지의무 위반하고도 보험금 받아...
  • 올린이 : 관리자 ( 2016.05.04 17:29 ; From : 14.39.156.134 )
  • 조회 : 1687 회
  • A씨는 4년전 상해보험과 건강보험 재해사망특약 등에 가입하면서
    보험회사가 2륜차를 소유 혹은 운전하는지 묻는 질문에 대하여

    오토바이(자동차괸리법상 2륜차)를 소유 및 사용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오토바이는 소유하지도 운전하지도 않는다고 청약서를 작성했다.

    쉽게 말해 고지의무를 위반한 것이다.

    그리고 계약일로부터 4년이 지난 후
    여전히 소유한 자신의 오토바이를 타고 읍내에 가다가
    중앙선을 침범한 버스와 충돌하여 사망하고 말았다.

    A씨의 유족들은 A씨의 장례를 치른 후
    A씨가 가입한 보험들을 정리하다가
    상해사망 혹은 재해사망 보장내용이 있는 여러 건의 보험증권을 발견하였다.

    그리하여 평소 알고 지내던 보험설계사 등에게
    해당 사망보험금 등을 받을 수 있는지 물었으나
    뚜렷한 답변을 못하거나
    고지의무를 위반했으므로 보험금을 받을 수 없을 것이라는 답변을 들었다.

    A시 유족들은 여러 경로를 거쳐
    사고114에 보험금 청구 가능 여부에 대해 문의하게 되었고,
    사고114는 두말없이 상해사망보험금 및 재해사망보험금을 받을 수 있다는
    흔쾌한 답변을 들었다.

    그리고 결과는 보험금을 전액 지급받았다.

    A씨가 고지의무을 위반한 것은 맞으나
    A씨가 고지의무를 위반했더라도
    보험회사는 계약일로부터 3년 이내에 한해
    당해보험계약을 해지할 수 있고,
    보험사고와 고지의무 위반 간에 일정한 관계가 있을 경우
    보험금을 지급하지 않을 수 있다.

    그러나 A씨의 보험은 계약일로부터 이미 3년 이상 지난 상태로써
    보험회사가 A씨의 고지의무 위반을 이유로
    보험계약을 해지할 수도 없고
    보험금 지급을 거절할 수도 없으므로 보험금을 지급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고지의무를 위반하게 되면 보험금을 영영 못받는 것으로 알고 있는 경우가 많으며
    또한 그 같은 얘기가 널리 알려지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어쩌면 우리 소비자들이 보험에 대해 잘 알지 못하는 부분 때문이기도 하지만
    보허험회사가 일부러 과장되게 거짓을 계속해서 말했기 때문일 수도 있다.

    위에서 사례를 든 A씨의 경우에 있어서도
    보험약관이나 법률에 대해 잘 알지 못하는 일반 소비자가 보험금을 청구했을 경우
    보험회사는 보험금 지급을 거절했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여하튼 보험에 관한한 한두사람에게 물어보고 판단해서는 아니되며
    이곳 저곳, 아니 보험에 대해 아주 잘 아는 전문가에게
    상담을 한 후 판단을 해야 할 일이다.

    사고114
    다음글 : 잠자는 내 돈 한 곳에서 찾아보기, 파인(f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