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보상관련뉴스
  핫이슈
  그릇된 정보
    그릇된 판단
  홈 > 공지사항
개 물려 병원에 이송된 환자 한해 2,000명 넘어...
  • 올린이 : 관리자 ( 2017.10.23 14:08 ; From : 58.224.60.133 )
  • 조회 : 84 회
  • 소방방재청 통계자료에 따르면
    2016년 한해동안 사람이 개에 물리거나 관련 안전사고로
    (개에 쫓겨 넘어지거나 다른 물체와 충돌하여 큰 부상을 입는 경우도 있음)
    병원으로 이송된 사례는 2,000건이 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따라서 소방방재청 통계에 잡히지 않은 부상사고까지 감안하면
    개(반려견 등)에 의한 사고로 사람이 부상을 입는 사고는
    훨씬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개에 의해 사람이 부상을 입을 경우
    그리고 개 주인이 개 관리에 주의를 다하지 않았을 경우
    개 주인으로서는 형법상 과실치상죄의 처벌을 받을 수 있고
    부상자에 대한 민사상의 손해배상도 해야 한다.

    예컨대 목줄이 풀린 강아지 등이
    아이들을 보고 반가워서 달려들었거나 뛰어왔다 하더라도
    유아 등이 지레 겁을 먹고 달아나다 돌뿌리 혹은 놀이터 시설 등에 걸려 넘어져
    치아 파절 등의 부상을 입는다면
    상당한 금액의 손해배상을 해야 할 수 있다.

    이 경우 개 혹은 강아지 주인이
    가입한 상해보험 등에 일상생활배상책임특약에 들었다면
    민사적 손해배상책임은 가입한 보험에 의해 처리될 수 있다.

    결론적으로 개 혹은 강아지가 다른 사람을 부상케 할 가능성에 대비하여
    이제는 반려견을 키우거나 밖에 데리고 다닐 경우
    만약의 경우를 대비하여
    개 사고보험(정확히 얘기하면 개 관리 부주의로 인한 주인의 배상책임보험)에
    들어두어야 하는 시기가 도래한 듯 하다.

    사고114
    다음글 : 해킹에 의한 금융피해사고, 100% 보상받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