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주 진단의 보상
  휴업손해
  장해 상실수익액
  사망 상실수익액
  간병료
  위자료
  장해(노동력상실율)
  소득
  과실
  보상합의
검색
  홈 > 보상 > 휴업손해

휴업손해
월급을 덜 받은 금액의 증명
급여소득자의 치료기간 휴업손해액은
사고가 없었더라면 피해자가 지급 받았을 급여액에서
사고로 인해 지급 받지 못한 급여의 손실액이 된다.
그리고 그 손실액은 회사로부터 급여미지급액에 대한 확인서와
소득 관련 서류 등에 의해 입증한다.

피해자가 자기 회사로부터 월급을 덜 받는 금액을 증명하는 서류는
보험회사마다 그 양식을 만들어 사용하고 있는데,
이곳 사이트 자료실에 그 양식이 있으므로 이를 참고하면 된다.

더불어 급여미지급사실확인서 외에
소득관련 서류 등이 필요한데,
사고전 1년분의 급여대장 및 상여대장 사본(상여가 있을 경우 반드시 1년분의 소득을 증명하는 것이 좋음),
세무서가 발행하는 소득금액증명원,
회사에서 작성 및 보관하는 갑종근로소득세 원천징수영수증,
갑종근로소득세 원천징수부,
기타 급여 및 상여 규정(회사 사규 또는 단체협약 등) 등이다.

피해자의 손실액은 피해자가 적극적으로 증명해야 한다.
되도록 적은 보상을 하려는 보험회사로서는
피해자 손해액을 미주알 고주알 따져
정당하게 평가해줄 것이라고 기대하는 것은
고양이에게 생선을 지키라는 것과 다를 바 없다.

그러므로 피해자의 소득액 또는 치료기간 휴업손해액 등은
피해자 스스로 입증하고, 또한 스스로 금액을 산정해봐야 하며,
스스로 금액 산정이 어려울 경우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것이 좋다.
  • 휴업손해란 무엇인가?
  • 보험회사는 휴업손해의 85%만 보상한다는데…
  • 월급 다 받은 경우의 휴업손해는?
  • 월급을 덜 받은 금액의 증명
  • 사업소득자의 휴업손해
  • 가정주부의 휴업손해
  • 무직자의 휴업손해
  • 아동․학생․군인 등의 휴업손해
  • 2가지 이상 소득자의 휴업손해
  • 결근으로 인한 회사의 손실
  • 간병인의 휴업손해
  • 아이들 보육비의 보상
  • 학생의 수업 못한 것의 보상
  • 의류 및 소지품의 보상
  • 실직 등에 대한 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