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주 진단
  염좌(목, 허리 등)
  디스크
  골절
  무릎인대 및 연골파열
  두부 및 뇌 손상
  치아
  성형
검색
  홈 > 치료 > 골절

골절
관절내골절과 간부골절

뼈와 뼈가 연결되는 부위를 관절이라 하는데(예컨대 무릎을 슬관절이라 함),
뼈가 마주 닿는 부위(관절면이라 함) 또는 그 부근이 골절되는 경우를
관절내골절이라 한다.

반대로 관절내 골절이 아닌 경우를
간부골절이라 하며,
폐쇄성골절에서와 마찬가지로
관절내골절의 표현이 없으면 간부골절을 의미하며,
간부골절, 1/2부골절, 근위부골절, 원위부골절이라는 표현을 사용하기도 한다.

관절내골절이 문제되는 것은
관절의 연골손상을 동반하는 경우가 많고,
골절의 유합이 더디며,
유합이 되더라도 관절 내 형성된 가골 등이 관절의 기능에 영향을 주기 때문이다.

즉 관절내 골절은 염(관절염)증을 초래할 가능성을 항상 내포하고 있으며,
관절내 부위는 골막이 없고 관절액에 싸여 있는 한편
관절운동에 의해 골절편이 움직일 수 있어 골절 유합이 늦고,
유합시 관절 내에 가골이 형성되는 경우
지속적인 통증을 유발하거나 관절기능을 원할하게 하지 못하게 하여
운동제한을 남기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따라서 관절 내 골절은 치료 후 장해가 남을 가능성이
그만큼 높아지게 된다.

뼈와 뼈가 연결되는 관절은
인대와 근육 등으로 지지되는데
인대가 부착된 뼈의 일부가 떨어져나가는 경우도 있다.
이를 견열골절이라고 한다.

또 무릎관절 내의 경골 골절을 경골극골절 또는 경골과부 골절이라 표현하기도 하며,
발목관절의 경우 내과골절 및 외과골절로 표현하기도 한다.

여하튼 관절내골절은
치료과정과 치료 후의 상태를 면밀히 주시 관찰하여야 한다.
  • 진단서 병명에 골절 부위 및 정도가 표현된다
  • 개방성골절과 폐쇄성골절
  • 분쇄골절과 단순골절
  • 관절내골절과 간부골절
  • 성장판의 골절
  • 골절의 치료(정복과 고정)
  • 골절의 통상적인 유합기간과 안정
  • 안정 이후의 운동과 치료
  • 골수염과 치료
  • 지연유합과 골 이식술
  • 골절편의 무혈성 괴사와 인공관절 치환술
  • 골절과 신경마비
  • 골절 치료 후의 장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