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주 진단
  염좌(목, 허리 등)
  디스크
  골절
  무릎인대 및 연골파열
  두부 및 뇌 손상
  치아
  성형
검색
  홈 > 치료 > 염좌(목, 허리 등)

염좌(목, 허리 등)
초기치료가 중요하다는데…

모든 부상은 초기의 적절한 조치가 아주 중요하다.

초기치료를 잘못하게 되면
손상을 더 크게 하거나 상태를 더욱 악화시킬 수 있고,
치료기간을 길어지게 하는 만성화 증상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염좌의 경우에 있어서도 마찬가지다.

염좌의 경우 겉으로 드러난 외상이 없으므로
대수롭지 않게 생각할 수도 있는데(그래서 초기 안정이 강조된다),
인대나 관절막 등이 파열되어 조직손상을 입은 경우
초기 안정을 취하지 않으면 손상을 더 크게 하고
치유를 더디게 하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

따라서 인대나 관절막의 파열으로
다친 부위가 붓고, 열이 나며, 피하출혈 등이 있는 경우에는
2~6주 정도는 절대적인 안정이 필요하다.

경우에 따라서는 다친 부위를 고정하여
움직이지 못하도록 할 필요도 있다.

개인사업이나 직장 또는 집안사정 등을 이유로
초기치료를 소홀히 하는 것은 절대로 바람직한 것이 아니다.
  • 염좌란 무엇인가?
  • 치료는 어떻게 하는가?
  • 초기치료가 중요하다는데…
  • 통상적인 치료기간
  • 사정상 치료할 입장이 안되는데…
  • 미리 합의하면…
  • 합의 후 발생한 후유증은…
  • 보험회사가 합의를 종용하는데…
  • MRI 결과 디스크라는데…
  • 염좌의 경우에도 장해가 남을 수 있는가?